“알아두면 나와 내 가족의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응급상황시 대처법

일상생활 속에서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응급상황들이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혹은 내 자신이 응급한 상황에 처하게 되면 한 순간 당황하여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골든 타임을 놓칠때가 있는데요. 119를 부르지만 기다리는 동안 응급처치를 해주면서 기다리면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고 잘 대처를 할 수가 있습니다.

오늘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마주하는 여러가지 응급상황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그 방법을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스트레스, 비염, 두통 한 방에 날리세요” 1분만 투자하면 10년은 오래 살 수 있는 지압방법 (+3종 선물세트)
👉 “한 번 알아두면 평생 써먹습니다” 삼성전자 고객센터에서 알려준 최대 1년까지 먹을 수 있는 온갖 야채 보관 방법 (+10가지)
👉 “버리지말고 이렇게 재활용하세요” 집에 굴러다니는 핸드폰 공기계 300% 최고 활용하는 꿀팁

화상을 입었을 때

화상은 집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90% 이상이라고 합니다. 화상은 초기에 화상을 입은 부위를 얼마나 빨리 식혀 주느냐에 따라서 달려 있다고 합니다.

1. 흐르는 수돗물에 화상부위를 30분 이상 통증이 가라앉을 때까지 충분히 식혀주기

2. 얼음이나 얼음팩 등을 사용하지 않기

3. 30분 동안 열을 가라앉힌 후에는 깨끗한 천이나 붕대로 화상 부위를 감싼 후에 병원에서 진료받기

4. 만약 뜨거운 물에 젖은 옷이 있다면 벗기지 말고 가위로 제거하기

5. 물집이 생겼다면 감염이 생기지 않게 터트리지 않기

6. 민간요법(치약, 감자, 소주)으로 치료하는 것은 오히려 병원에서 치료받을 때 방해가 되니 절대 금지

찢어져서 피가 날때

1. 흐르는 물에 상처를 바로 씻어내기

2. 깨끗한 수건이나 거즈로 상처를 덮어서 10분가 압박하기

3. 만약 이물질이 피부에 박혀 있다면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병원에서 치료받기

4. 상처가 깊을 경우 응급처치 후에 바로 병원으로 가기

5. 피를 멈추게 하겠다고 상처 윗부분을 고무줄이나 끈으로 묶는 행동은 절대로 하지 않기

6.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심각한 상처라면 연고 등은 바르지 않기

7. 상처부위에 거즈 대신 소독솜은 사용하지 않기

발목, 손목을 삐었을 때(금이 간 경우)

운동중에 발생하는 사고 중에서 발목이나 손목을 삐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이런 경우에도 발빠르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1. 뼈가 부러졌다고 해서 다친 부위를 억지로 맞추려는 행동 하지 않기

2. 손상부위 얼음찜질을 하는 것이 좋은데 얼음은 직접 피부에 닿지 않게 두껍지 않은 손수건에 담아 해주기

3. 다친 부위를 압박 붕대로 묶거나 부목으로 고정하기 (손가락 1개 정도 들어갈 여유있게 감아줌)

4. 부목이 없는 경우는 책을 부목처럼 사용해도 좋음

5. 손상 부위를 높게 올린 후에 병원에 방문하거나 119에 신고하기

벌에 쏘였을 때

벌에 쏘이는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흔히들 그냥 놔두고 병원에 가야 한다고 알고들 계시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아래의 응급처치를 꼭 따라해 주세요.

1. 벌에 쏘이게 되면 그 자리에서 즉시 벌침을 빼주기 (바로 안빼주면 알러지 반응이 심하게 나타남)

2. 신용카드의 넓은 부위로 밀어서 제거를 해주거나 집게로 집어서 빼내기

3. 벌침 제거 후에는 깨끗한 물과 비누로 쏘인 부위를 씻어주기

4. 소독약이 있으면 소독을 하고 아이스팩을 올려주면 통증과 부종이 방지가 됨 (단, 얼음은 쏘인 부위에 직접 닿으면 동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조심)

5. 통증이나 가려움증이 생길때는 타이레놀과 같은 이부프로펜류의 약을 먹기

6. 얼굴이 붓거나 가려움이 심해져서 호흡이 곤란해 진다면 바로 응급실로 방문하기

갑자기 숨을 쉬지 않을 때 (심폐소생술)

평범하게 일상생활을 하다가도 심장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갑자기 숨을 안쉬기도 하는데요. 특히 심정지 사망환자는 교통사고 사망 환자보다 5배 가정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4분의 골든타임이 지나가면 뇌가 사망하기 시작하는데 구급대원의 평균 도착 시간이 6분이라고 합니다.

이런 경우를 대비하여 심폐소생술을 무조건 익혀 두셔야 합니다. 다른 응급상황 보다도 숨을 쉬지 않는 것이 가장 심각한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꼭 아래의 대처방안을 숙지해 두세요.

1. 우선 의식이 있는지 확인한 후에 119에 전화를 해두기

2. 가슴 압박을 30회 진행하기

3. 가슴 압박 자세는 양쪽 젖꼭지를 잇는 선의 정중앙을 양손 깍지를 낀 손의 손바닥을 위치하고 팔꿈치는 피고 환자의 방향과 수직이 되도록 함. 압박할때는 5cm이상 가슴 압박을 하고 압박 속도는 1분당 100번 이상이 되도록 빠른 속도로 압박을 30회 진행함

4. 한 손으로 이마를 뒤로 젖히고 다른 한 손으로는 턱을 올려서 기도를 개방한 후에 코를 막고 입으로 숨을 불어 넣기 (5회 실시)

5. 119가 도착할때까지 이 루틴을 해주기 (가슴압박 30회 + 인공호흡5회)

6. 인공호흡에 부담을 느낀다면 가슴압박만 계속 실시해도 좋음

뼈가 부러졌을 때

길을 가다가 혹은 집에서 잘못하여 넘어졌을 때 뼈가 부러지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이 경우는 2가지로 나뉘는데 눈에 보이게 뼈가 밖으로 튀어나와 부러진 경우와 밖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안쪽에서 뼈가 부러진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응급대처 상황은 아래와 같습니다.

팔이 부러졌을 때 (부목 만들기)4

1. 신문지를 두껍게 말아서 수건을 감싸준다

2. 팔을 받친다

3. 넥타이와 같은 끈으로 고정하면서 목에 걸어준다

다리가 부러졌을 때 (부목 만들기)

1. 다리 양옆에 2단 우산을 부목으로 댄다

2. 다리 바깥쪽은 긴 우산을 부목으로 댄다

3. 넥타이 / 붕대 / 찢은 반팔 옷으로 다리와 우산을 고정한다

4. 매듭이 풀어지지 않도록 잘 묶어준다

밖으로 뼈가 부러진게 보일때

1. 다리 사이에 부목을 만들기

2. 두 다리를 고정하기

3. 매듭은 다치지 않은 다리 쪽으로 매주기

4. 얼음 찜질은 1분~3분 피부색이 돌아오면 다시 대주기

안쪽으로 뼈가 부러졌을 때

1. 손을 깨끗이 씻고 응급처치하기

2. 개방된 상처 부위에 소독된 거즈나 깨끗한 손수건을 덮어주기

3. 부목으로 상처를 고정하기

4. 상처 부위를 직접 압박하지 말고 윗부분을 지혈해 주기 (단, 수술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아무것도 먹어서는 안됨)

먹다가 음식물이 기도로 넘어갔을 때 (중요)

제일 흔한 응급상황이고 나이가 어릴수록 굉장히 위험한 응급상황입니다.

이런 경우는 사고를 당한 본인이 의식이 있어서 스스로 응급처치가 가능하다면 본인이 해도 좋습니다. 아니면 주위에서 아래와 같이 도와 주셔야 합니다.

1. 우선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119에 신고하기

2. 등 두드리기 5회, 복부 밀어내기 5회를 반복하기
(등 두드리기는 양측 날개뼈 사이의 등을 두드리는 것이고, 복부 밀어내기는 엄지 부분을 환자의 배꼽과 갈비뼈 사이의 명치쯤 부근에 대고 다른 손으로 주먹을 쥔 손을 감싸고 약간 위로 쓸어 올리듯이 밀어 올려주면 됨)

3. 이물질이 제거되기까지 등 두드리기 5회와 복부 밀어내기 5회를 계속 반복하기

신체의 일부가 절단되었을 때

신체의 일부가 절단이 되었을때는 당황하지 마시고 아래와 같이 응급처치를 해줍니다.

1. 절단된 부위를 우선 깨끗한 거즈로 지혈을 해주기 (피가 많이 난다고 지혈제를 뿌리면 절대로 안됨)

2. 절단된 부위를 거즈나 손수건으로 감싸주기

3. 위에서 거즈나 손수건으로 감싼 부위를 비닐에 담아 밀봉(2번)한 후에 얼음통(물:얼음=1:1)에 담궈주기 (이렇게 해야 조직이나 신경이 손상 안됨)

4. 최대한 빨리 119로 전화를 걸어 응급차 부르기(골든 타임이 6시간~12시간)

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

길거리를 가다가 눈에 모래가 들어가거나 이물질이 들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 따갑고 아플 수 있는데요. 아래와 같이 응급처치를 해줍니다.

1. 우선 눈을 절대로 비비면 안됨 (각막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비비지 않기)

2. 아랫눈꺼풀을 잡고 눈동자를 위로 향하게 하고 이물질을 찾기

3. 윗눈꺼풀을 잡고 눈동자를 아래로 향하게 하고 이물질을 찾기

4. 만약 이렇게 해서 이물질이 보이면 깨끗한 면봉으로 살짝 닦아내듯이 제거하기

5. 이물질이 날카롭거나 아주 작을 때는 물(식염수 또는 수돗물)로 눈을 씻어내기

6. 이물질이 눈에 안보일때는 식염수 또는 수돗물로 눈을 깨끗하게 씻어내기

7. 이물질이 만약 빠진 뒤에도 계속 눈이 아프고 쓰리면 병원에 바로가기

이빨이 부러졌을 때(또는 빠졌을 때)

치아가 골절되는 경우는 어릴때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응급상황입니다. 이런 경우는 아래와 같이 대처해 주세요.

1. 입안과 다친이의 끝을 잡아 헹구고 모양을 살피기 (이때 치아를 함부로 만지거나 건드리면 신경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안됨)

2. 치아가 완전히 빠졌다면 제자리로 치아를 넣고 재빨리 병원으로 가기

3. 치아가 부러졌다면 부러진 치아를 우유나 식염수에 넣어서 재빨리 병원으로 가기

4. 치아를 알콜솜으로 닦거나 수돗물에 담그거나 휴지에 마른 상태로 병원에 가져가게 되면 치아가 회복되기 힘들기 때문에 우유나 식염수에 넣어서 가져가기

5. 피가 많이 나면 거즈를 가볍게(세게 물면 신경다침) 물어서 지혈을 해주면서 가기

개나 야생동물에게 물렸을 때

흔치 않게 개나 야생동물에게 물리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 아이들이 물리면 더욱 더 조심해야 합니다. 아래의 응급 처치를 꼭 알아두세요.

1. 개에 물렸다면 흐르는 물에 환부를 깨끗이 씻어주기 (매우 중요)

2. 가볍게 물렸으면 항생제 연고를 발라주고 깨끗한 밴드로 덮어주기

3. 출혈이 심한 경우는 깨끗하고 마른 천으로 상처 부위를 압박하기

4. 출혈이 멈추지 않고 힘이 없거나 현기증을 느끼는 경우에는 재빨리 119로 연락해서 병원가기

5. 물리기 전의 대비법 : 개가 달려들 경우에는 고개를 숙이고 손으로 귀와 목뒤쪽을 감싸기

뱀에 물렸을 때

가을 등산으로 인한 뱀에 관련된 사고가 종종 있습니다. 뱀은 독성을 가진 응급 상황이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신속하게 응급 처치를 해주어야 합니다.

1. 환자는 눕혀서 우선 안정을 시키기

2. 뱀에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아래에 고정시키기

3. 반지, 팔찌 등의 상처 부위를 압박할 수 있는 이물질은 모두 제거하기

4. 119가 즉시 올 수 있는 상황 ⇒ 상처부위를 압박하지 말기

5. 119가 즉시 올 수 없는 상황 ⇒ 상처 위쪽을 손가락 한 두개가 들어갈 

아래의 행동들은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행동들입니다.

1. 상처 부위를 입으로 빨아내서 독을 뱉어내는 행위

2. 부황 같은 기구로 독을 빼려고 하는 행위

3. 상처 부위를 칼로 절개하여 독을 제거하려고 시도하는 행위

4. 상처 부위를 지혈대나 고무줄 등으로 압박하는 행위

5. 상처 부위를 뜨거운 물건이나 얼음으로 자극하는 행위

세제나 표백제를 마셨을 때

간혹 세제나 표백제(락스)를 일반 음료수통에 담아두어 모르고 마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가 가장 흔한 세제 사고인데요. 아래와 같이 대처하시면 됩니다.

대처방법

1. 우선 기도 확보를 위해서 옆으로 눕히고 턱을 손으로 받침

2. 재빨리 119에 전화를 하고 어떠한 종류의 세제를 얼마나 먹었는지 의사에게 알려줌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들

1. 락스먹은 물을 토하게 하기 위해서 손가락을 넣어서 일부러 구토유발을 하면 안됨(강제로 토하게 하면 질식과 폐렴의 위험이 있음)

2. 락스먹은 물을 희석시키기 위해 물을 계속 먹임(토사물과 물이 폐로 흡입되어 폐렴의 위험성이 높음)

3. 알칼리성 락스를 중화시키기 위해서 산성의 식초를 물에 타서 먹임(그 중화열이 발생하여 2차적인 손상을 가중시킴)

위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각가지 응급상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일단 갑자기 당하는 일이기 때문에 당황하여 대처를 잘 하지 못해서 골든 타임을 넘기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면 당황하지 마시고 위의 대처법들을 잘 숙지하셔서 꼭 위기상황이 닥쳐도 극복해 나가시기 바랍니다. 주위에 지인분들에게도 많이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 “회사 다니시는 분들은 꼭 신청하세요”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만기시 3천만원 수령하는 정부지원금 (+신청방법)
👉 “모르고 찍으면 호구됩니다” 비싼 MRI 호갱 당하지 않고 60% 싸게 찍는 꿀팁 (+4가지)
👉 “나빼고 다 찾아간다고 합니다” 농협, 축협, 신협, 수협, 새마을 금고에 계좌를 만든 적이 있는 분들이 안찾은 숨은 6조 6천억 당장 찾는 방법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