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은 색깔이 아닌 이것을 보세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몰라서 큰병으로 키우는 내 몸이 보내는 신호 (+증상, 예방법)

항상 아침에 일어나면 물을 마시고 소변을 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소변의 색깔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소변에 이것이 보이면 내 몸속의 장기가 다 망가진 것이라고 하는데요. 다들 몰라서 큰병으로 키운다는 소변속에 보이는 이것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변은 색깔이 아닌 이것을 보세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몰라서 큰병으로 키우는 내 몸이 보내는 신호 (+증상, 예방법)

우리가 나이가 들수록 화장실을 가는 횟수가 많아지게 됩니다. 하지만 몸에 이상이 있을때에도 소변을 보는 횟수는 늘어나게 됩니다. 따라서 어떠한 이유를 모르는 채로 화장실을 가는 횟수가 늘어나며 이유없이 피곤하다면 무조건 병원에 가보셔야 합니다.

콩팥 질환

콩팥은 몸속에서 망가지고 있어도 외관상으로 크게 통증이 나타나지 않고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이유도 없이 콩팥이 망가지고 있다면 만성 콩팥질환으로 진행이 되게 되고 콩팥의 기능이 완전히 망가져서 소변이 누고 싶어도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는 더 크게 병이 진행이 되어 투석이나 신장 이식과 같이 겉잡을 수 없는 상태까지 가게 됩니다.

콩팥 질환 검사

미리 몇 가지 검사를 통해서 만성 콩팥질환으로 진행이 됐는지 알아보는 방법이 있습니다.

  • 혈압 검사
  • 소변 검사
  • 혈액 검사
  • 콩팥 초음파 검사

평상시에 알 수 있는 콩팥이 안좋은 신호

아래에서 말씀드리는 평상시의 콩팥이 안좋은 신호만 빨리 알아채도 만성 콩팥질환으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 아침 첫 소변에서 거품이 생기는지 살펴본다
  • 갑자기 소변보는 횟수가 증가한다 (밤에 자다가 소변을 2번 이상 본다)
  • 가끔 옆구리에 통증이 생긴다

소변을 보게 되면 어느정도 거품이 있는 경우는 있습니다. 하지만 거품의 양이 맥주거품처럼 양이 많거나 물을 내려도 남아 있는 경우 또는 이런 경우가 한 번이 아닌 여러번 자주 나타나게 되면 우리 몸의 콩팥에 이상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만성 콩팥질환으로 진행되는 지병

  • 당뇨
  • 고혈압
  • 비만
  • 흡연
  • 50세 이상 노년층
  • 만성 사구체신염
  • 반복되는 신장 감염

만성 콩팥 질환 예방하는 방법

이러한 콩팥 질환이 만성으로 진행되지 않으려면 단백질 제품을 많이 먹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단백질도 지나치게 많이 먹게 되면 우리 몸속에서 독소를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소변에 거품이 많이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신 분들은 단백질을 많이 섭취해서는 안됩니다.

채소나 야채도 이런 증상이 나타나신 분들은 섭취시 조심하셔야 합니다. 채소나 야채에 들어있는 칼륨 성분을 콩팥이 안좋으신 분들은 배설하는 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고칼륨증이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채소는 물에 데쳐서 조리하는 방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물에 2시간 정도 담가서 섭취하면 칼륨을 30% 정도 감소시킬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현재 우리나라 인구가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노령층에서 이런 증상이 더 자주 일어난다고 하니 집에 계신 부모님이나 본인이 잘 체크해서 꼭 알려드리기 바랍니다.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