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얼굴 빨개지는 사람 ‘이 질병’에 잘 걸립니다. (+숙취 해소법)

우리는 술을 먹고 얼굴이 빨개지면 간의 해독 능력이 안좋아서라고 알고 있습니다. 술을 같이 먹어도 얼굴색 하나 안변하고 먹는 분들이 계십니다. 하지만 술을 먹고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들이 조심해야 하는 병은 따로 있습니다. 어떠한 점을 조심해야 하는지 아래에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술은 1급 발암 물질

술은 WHO가 지정한 1급 발암 물질입니다. 사실 이렇게 위험한 기호식품을 아무렇지 않게 먹고 있는 것이 신기하기만 할 따릅입니다. 술을 먹으면 우리 몸속에서 대사가 이루어지고 그 과정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물질이 나오게 됩니다. 이 아세트알데하이드도 1급 발암 물질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유전적인 요소

술을 마시고 얼굴이 빨개지냐 안빨개지냐의 차이는 술이 우리 몸에서 분해되는 과정중에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물질이 얼마나 오랫동안 남아 있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아세트알데하이드가 빨리 분해하게 되면 얼굴도 잘 안빨개지고 숙취도 남아있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유전적으로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시키는 요소가 많은 분들이 있고 적은 분들이 있는데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시키는 것이 바로 아세트알데하이드 탈수소효소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40%는 아세트알데하이드 탈수소효소를 적게 가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그런데 얼굴이 빨개지는 것보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효소가 적기 때문에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하는 시간이 길어서 발암물질에 노출되는 시간이 안그런 사람보다 길어진다는 이야기입니다. 즉, 간이 안좋은 것이 아니라 건강이 전제적으로 빨리 나빠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

  • 대장암 위험률 6배 증가
  • 식도암 위험률 6~10배 증가

위와 같이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안 빨개지는 사람에 비해서 대장암 위험률이 6배가 증가하고 식도암이 6~10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술을 먹어서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에게 자꾸 술을 권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숙취 해소법

  • 술을 먹기 전에 우유와 달걀을 먹어준다.
  • 술을 먹는 중에는 물(오이)을 먹어준다.
  • 술을 먹은 후에는 토마토, 녹차를 먹어준다.

술을 먹기전, 먹는 중, 먹은 후에 위와 같이 먹으면 어느정도 숙취를 해소할 수 있다고 합니다.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