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겠지?!” 역대 로또 1등 당첨자들은 어떻게 살아가는지 그 후의 삶을 공개합니다.

지난 2월 22일 수동으로 한 로또 번호 5줄이 1등에 당첨이 되면서 아직까지도 많은 화제를 낳고 있습니다. 5줄이 당첨되서 받은 금액만 90억원이고 세금을 떼고도 60억원이 넘는 금액을 수령했는데요. 실제로 로또 1등에 당첨되신 분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2003년 제 25회 로또 1등 당첨(242억원)

2003년 로또 1등에 당첨된 사람이 있습니다. 총 242억원이고 세금을 떼고도 무려 189억원이라는 돈이 통장에 들어왔습니다. A씨는 이 돈중에서 89억원을 주식에 투자하고 30~40억원은 강남의 아파트 2채를 샀으며 지인을 통해서 알게 된 병원에 투자금으로 40억원의 돈을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섣부르게 주식에 투자를 한 돈은 실패를 하게 되고 1원하나 회수하지 못하게 되고 강남 아파트와 병원의 투자금 조차도 제대로 된 서류 하나 없이 투자를 한 결과 모든 돈을 탕진하게 됩니다. 결국 5년 뒤인 2008년에 모바일 채팅에서 알게 된 여성에게 주식 전문가로 사기를 치면서 감옥행에 이르게 됩니다.

2.가족보다 찐한 우정

공장에서 일을 하게 되면서 알게 된 A씨와 B씨는 코로나로 인하여 둘의 생계수단인 공장이 문을 닫게 되고 A씨가 경제적 위험에 처하자 B씨가 A씨에게 밥을 사주며 만만치 않은 형편에도 수십만원의 현금을 건네면서 위로를 했다고 합니다. 이에 A씨가 편의점에서 로또 2장을 사서 조금이나마 고마운 마음을 전달했는데요. 같은 번호를 적은 로또 2장을 각각 1장씩 나눠 가졌습니다.

2020년 5월 5일 두 사람이 나눠 가진 로또가 1등에 당첨되고 둘은 각각 20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받게 됩니다. 그 후로도 이 둘은 로또 당첨후에도 변함없이 일용직 일을 하면서 부지런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데요. A씨에게 로또를 나눠준것을 후회하냐고 묻는 질문에 그 상황이 또 되어도 똑같이 할꺼라는 푸근한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3.역대 최고 금액을 수령(407억원)

로또 역사상 가장 큰 금액에 당첨된 사람은 강원 춘천시에 근무하던 평범한 경찰관이었습니다. A씨가 산 로또는 이전 당첨금이 이월된 금액과 함께 어마어마한 금액에 당첨되게 되는데요. 이후 A씨는 경찰관을 그만두고 사업가로 변신하게 됩니다. 하지만 A씨는 큰돈을 혼자 독차지 하지 않고 썼는데요. 매년 무기명으로 기부를 하면서 로또 당첨의 행운을 누군가에게 나눠주고 있다고 합니다.

4.2016년 제 712회 1등 당첨(40억원)

2016년에 로또 1등은 40억, 세금을 제하고도 27억원이 넘는 돈을 수령해 갔는데요. 이후에 A씨의 어머니와 여동생은 당첨금을 나눠달라면서 A씨를 온갖 방법으로 협박했습니다. 이에 A씨는 어머니와 여동생을 고발하고 어머니는 패륜아들을 고발한다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입니다. A씨는 어머니를 모시려고 집도 보러 다니고 고생했는데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비췄습니다.

5.2003년 제 32회 1등 당첨(149억원)

2003년 1등이 당첨되고 발표가 되었지만 로또 당첨자인 주인공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사실 1등 당첨자는 자신이 당첨되지 않을것이라고 기대하지 않고 책갈피에 끼워 놓고 잊고 있다가 57일만에 찾았는데요. 세금을 제하고 무려 116억원을 수령했습니다. 국민은행측에 당첨된 사실을 감춰달라고 말을 한 뒤 자취도 함께 사라졌습니다.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