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병인줄 알았는데..” 침묵의 장기 췌장암 전조 증상 입안에 이것을 확인(+관리 방법)

모든 병이 그렇지만 암은 그 어떠한 병보다도 무섭고 낫기 힘든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조기발견이 거의 어렵고 침묵의 장기라고 불리는 췌장에 관한 암인 췌장암에 관한 전조 증상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췌장암의 전조증상 아래에서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췌장암의 원인은 입속?

최근 연구 결과에 의하면 췌장암의 원인이 입안에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5년 생존률이 10%밖에 안되는 췌장암은 조기 발견만 하면 생존률이 좀 더 높아지는데요. 이렇게 췌장암의 원인을 조금이라도 알고 있으면 미리 방지할 수 있고 막을 수 있습니다.

초기에는 거의 증상이 없고 통증이 없는데 췌장암 말기가 되면 말할 수 없는 어마어마한 고통이 온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의 입속에 살고 있는 미생물수는 무려 600~700종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 입속 세균들 중에는 췌장암을 일으키는 세균이 있습니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입속의 치주염을 일으키는 세균이 췌장암과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치주염을 일으키는 진지발리스 박테리아가 입속에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췌방암 발생 비율이 59%나 더 높았다고 합니다.

췌장암 초기 증상

췌장암은 초기에 발견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하지만 모든 분들의 공통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 복통
  • 소화불량
  • 식욕감소
  • 체중감소
  • 황달
  • 당뇨

위와 같은 초기 증상들을 보이는 것이 췌장암이지만 입속에 있는 세균인 진지발리스가 혈중 항체가 높다면 췌장암의 발생 비율이 2배가 증가하고 치주질환을 앓았던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서 췌장암 발생 비율이 64% 더 증가했다고 합니다.

입속 건강 관리는 늘 신경써야 합니다. 이를 보호하기 위함이기도 있지만 입속 세균은 혈관을 타고 다니면서 이동을 하게 되고 우리 몸속에 염증을 유발하여 심장질환을 발생하기도 하지만 이렇게 췌장암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췌장암을 예방해주는 음식

췌장암을 예방해주는 식품을 자주 먹으면 입속 질환에도 좋습니다.

바로 마늘인데요. 마늘에 들어 있는 아르기닌, 플라보노이드, 황, 올리고당류는 우리 몸을 이롭게 하여 더욱 건강하게 만들어 줍니다. 특히 마늘에 들어 있는 아르기닌 성분은 췌장 조직에 직접적으로 작용하여 췌장을 건강하게 만들어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미국 연구 결과에 의하면 마늘을 꾸준히 먹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췌장암 발병 비율이 54% 더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이제 췌장암 예방과 입속 세균 관리를 위하여 마늘을 많이 드시길 바랍니다.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