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바뀌는 코로나 오미크론 생활지원금 지급 금액 및 기준

이제 주위에 코로나 오미크론에 확진되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오미크론 확산세가 아주 무섭습니다. 코로나에 확진이 되면서 격리중인 일주일동안의 생활지원금이 가족수에 따라 지급이 되어 왔었는데 현재 너무나도 많은 코로나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생활지원금의 지급이 다소 늦어지고 있어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따라서 정부는 3월 16일부터 코로나 오미크론 생활지원금의 지급 금액을 조금 낮추어 제때 지급하기로 발표하였습니다. 아래에서 지급 금액 및 기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새롭게 바뀌는 생활지원금

3월 16일부터 바뀌는 코로나 오미크론 생활지원금은 한 가구당 최대 15만원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전에 유급휴가 비용인 일일 지원상한액이 7만 3000원이었지만 이제 4만 5000원으로 약 40% 인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렇게 바뀌는 생활지원금 지원기준은 3월 16일부터 입원 또는 격리통지서를 받은 격리자부터 적용합니다.

생활지원비 & 유급휴가비 지급 기준

코로나 생활지원금 지급 기준은 어떻게 될까요?

코로나 오미크론 생활지원금 지급금액

코로나19로 인한 오미크론 생활지원금의 지급 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구분현행개편(3.16~)
생활지원비(1인, 7일격리)24.4만원(2인의 경우 41.3만원)10만원(2인의 경우 15만원)
유급휴가비(일 지원상한액)73,000원45,000원

기존 확진후에 7일 격리가 되었을때 1인 24만 4천원, 2인 41만 3천원이 지급되었다면 새롭게 개편되는 3월 16일부터는 1인은 무조건 10만원, 2인이면 무조건 15만원 즉, 최대 15만원의 생활지원비가 적용이 됩니다. 즉, 가구당 무조건 10만원을 지원하는 정액제로 개편이 되었습니다. 최대 50%를 인하하여 지원합니다.

유급휴가 비용도 함께 조정이 되었는데 유급휴가를 부여한 사업주로부터 지원되는 금액이 기존에 73,000원이었던 것이 3월 16일부터는 45,000원의 일일 지원상한액이 조정되었습니다.

이러한 코로나 오미크론 생활지원금도 자동으로 받게 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지자체에 확진이 되었다고 신고를 하여 받으실 수 있으니 코로나 확진이 되신 분들은 거주하시는 주민센터에 문의하셔서 생활지원금 지급을 꼭 받으시기 바랍니다.

※ 쿠팡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x